본문 바로가기
사각풍경(以前)

타협

2020. 9. 2.

작성일 : 2016. 01. 19.

운동을 시작했다.

일정 기간 지난 후, 체력 검정을 했는데 성과가 미미했다.

힘들면 바로 그쯤에서 타협하기 때문이란다.

 

새해를 시작하면서 하루 한 편의 글을 쓰기로 계획했다.

사실 이 계획은 작년에 시작하고자 했다.

 30편 정도는 미리 써두고 하루 한 편을 쓰기로 하면 덜 부담스러울 것 같았다.

하지만 한 편도 쓰지 않았고 한 해를 보냈다.

 

여유 글이 없으니 정말 매일매일 글을 써야 한다.

점점 힘들어진다. A4 반 페이지, 그나마 인용이 절반을 차지하는데도.

누가 강요한 것도 아니고 많은 사람이 읽는 것도 아니고

자기만족에 불과한데 왜 이 계획에 매여 쩔쩔매나 싶다.

 

타협의 순간이 온 거다.

하루 정도 건너뛰면 어때, 누가 뭐래?

그래 하루는 건너뛸 수 있다. 누가 뭐랄 것도 없다.

다만, 그 하루가 하루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건너뛰는 나날의 출발점인 게 문제다.

계획에 있어 타협은 계획이 무너지는 출발점 같은 거니까.

 

그래서 다시 다짐한다.

 

"가시지요. 보르헤스 선생님은 쉬셔야 합니다."

"쉬는 건 조금만 있으면 얼마든지 할 수 있네."
"죽은 다음에 하려고 계획해 둔 일이 아무것도 없거든."

보르헤스와 불멸의 오랑우탕 | 루이스 페르난도 베리시무

'사각풍경(以前)'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언제? 어쩌면?  (0) 10:18:35
비만과 도피  (0) 10:16:27
계약 결혼  (0) 10:12:51
사치  (0) 2020.09.02
타협  (0) 2020.09.02
믿음과 두려움  (0) 2020.09.02
같은 이유, 다른 결론  (0) 2020.09.02
인간 같음  (0) 2020.09.02
환상 속의 현실  (0) 2020.08.19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