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각풍경(以前)

타협

2020. 9. 2.

작성일 : 2016. 01. 19.

운동을 시작했다.

일정 기간 지난 후, 체력 검정을 했는데 성과가 미미했다.

힘들면 바로 그쯤에서 타협하기 때문이란다.

 

새해를 시작하면서 하루 한 편의 글을 쓰기로 계획했다.

사실 이 계획은 작년에 시작하고자 했다.

 30편 정도는 미리 써두고 하루 한 편을 쓰기로 하면 덜 부담스러울 것 같았다.

하지만 한 편도 쓰지 않았고 한 해를 보냈다.

 

여유 글이 없으니 정말 매일매일 글을 써야 한다.

점점 힘들어진다. A4 반 페이지, 그나마 인용이 절반을 차지하는데도.

누가 강요한 것도 아니고 많은 사람이 읽는 것도 아니고

자기만족에 불과한데 왜 이 계획에 매여 쩔쩔매나 싶다.

 

타협의 순간이 온 거다.

하루 정도 건너뛰면 어때, 누가 뭐래?

그래 하루는 건너뛸 수 있다. 누가 뭐랄 것도 없다.

다만, 그 하루가 하루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건너뛰는 나날의 출발점인 게 문제다.

계획에 있어 타협은 계획이 무너지는 출발점 같은 거니까.

 

그래서 다시 다짐한다.

 

"가시지요. 보르헤스 선생님은 쉬셔야 합니다."

"쉬는 건 조금만 있으면 얼마든지 할 수 있네."
"죽은 다음에 하려고 계획해 둔 일이 아무것도 없거든."

보르헤스와 불멸의 오랑우탕 | 루이스 페르난도 베리시무

'사각풍경(以前)'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언제? 어쩌면?  (0) 2020.09.18
비만과 도피  (0) 2020.09.18
계약 결혼  (0) 2020.09.18
사치  (0) 2020.09.02
타협  (0) 2020.09.02
믿음과 두려움  (0) 2020.09.02
같은 이유, 다른 결론  (0) 2020.09.02
인간 같음  (0) 2020.09.02
환상 속의 현실  (0) 2020.08.19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