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덧칠하기/속깊은인터넷친구

Know-where

2012. 10. 28.

 

 

 

 

뜻하지 않는 선물을 받았다. 언젠가는 그 답례를 할 기회가 있으리라.

발신인의 주소를 조심스럽게 떼어 소중히 보관했다. 

이 세상 모든 지식을 머리 속에 넣어둘 필요는 없다. 
정보시대는 Know-where의 시대이다. 
이 얼마나 멋진 말인가! 
정보시대 이전의 선사시대에도 외우는데는 젬병이었던 
나를 위해 준비된 말 같지 않은가! 


아~~~ 이걸 어쩌지! 대체 어디 둔거야? 

'덧칠하기 > 속깊은인터넷친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누가 더 행복할까?  (0) 2012.11.02
고민 타파  (0) 2012.10.30
인생관  (0) 2012.10.30
TV를 끄면?  (0) 2012.10.30
보일듯 말듯  (0) 2012.10.30
당신이 진정...  (0) 2012.10.30
왜? 어떻게?  (0) 2012.10.28
조만간  (0) 2012.10.28
Know-where  (0) 2012.10.28

태그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