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꿈을 놓지 않으면
꿈은 절대 나를 놓지 않는다.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말이다.

난 '놀고 먹는 꿈'을 놓지 않았는데,
도대체 걘 어딜 간거야?

허허...
말하기 좋은 진리는 많지만 행하기 쉬운 진리는 드물다.
둘 중의 하나겠지.
자신도 모르게 꿈을 놓았던지,
아니면, 그것이 진정한 네 꿈은 아니던지...

누구지?
혹시 내가 찾는 그거니?




'덧칠하기 > 속깊은인터넷친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순진과 순수  (0) 2012.12.17
노예계약  (0) 2012.12.17
커피  (0) 2012.12.17
  (0) 2012.12.17
참을 "忍"자  (0) 2012.12.17
진심  (0) 2012.12.17
아줌마  (0) 2012.12.17
  (0) 2012.12.17
으레  (0) 2012.12.03
Posted by 밑줄긋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