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덧칠하기/속깊은인터넷친구

2012. 12. 17.





내가 꿈을 놓지 않으면
꿈은 절대 나를 놓지 않는다.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말이다.

난 '놀고 먹는 꿈'을 놓지 않았는데,
도대체 걘 어딜 간거야?

허허...
말하기 좋은 진리는 많지만 행하기 쉬운 진리는 드물다.
둘 중의 하나겠지.
자신도 모르게 꿈을 놓았던지,
아니면, 그것이 진정한 네 꿈은 아니던지...

누구지?
혹시 내가 찾는 그거니?




'덧칠하기 > 속깊은인터넷친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순진과 순수  (0) 2012.12.17
노예계약  (0) 2012.12.17
커피  (0) 2012.12.17
  (0) 2012.12.17
참을 "忍"자  (0) 2012.12.17
진심  (0) 2012.12.17
아줌마  (0) 2012.12.17
  (0) 2012.12.17
으레  (0) 2012.12.03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