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진과 순수의 차이를 이야기하는 비유다.
어떤 라디오프로그램에서 들은 것 같지만, 사실 정확한 기억은 아니다.

아름다운 숲 속에 작은 오두막집이 있다.
오두막집의 작은 창문으로는 아름다운 숲 속 풍경을 볼 수 있다.
한 아이가 그 창을 통해 바깥 풍경을 보았다.
그리고 오두막 안에는 수많은 책이 있다.
아이는 그 곳에서 책을 읽고 다 읽은 책은 창 앞에 쌓아둔다.
한권 두권 쌓인 책들은 창을 가리고 그 위로는 먼지가 쌓여간다.
어느새 아이는 청년이 된다.
어느날, 청년은 창을 가린 책을 치우고 창에 낀 먼지를 닦은 다음 창밖을 바라본다.

아이가 창 밖의 풍경을 아름답게 느끼는 것은 순진이고,
청년이 먼지를 닦은 창으로 바깥 풍경을 보고 아름답게 느끼는 것이 순수이다.

"엄마! 나 예뻐?"
"그럼."
엄마는 순진하다.
"우람아! 꼬모 예뻐?"
"아니."
우람이는 순수하다.




'덧칠하기 > 속깊은인터넷친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순진과 순수  (0) 2012.12.17
노예계약  (0) 2012.12.17
커피  (0) 2012.12.17
  (0) 2012.12.17
참을 "忍"자  (0) 2012.12.17
진심  (0) 2012.12.17
아줌마  (0) 2012.12.17
  (0) 2012.12.17
으레  (0) 2012.12.03
Posted by 밑줄긋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